스포츠게시판

죽다 살아난 일본, 호주 자책골로 구사일생 승리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죽다 살아난 일본, 호주 자책골로 구사일생 승리
일본 축구가 상대의 어이 없는 자책골로 위기에서 탈출했다.

일본은 12일 일본 사이타마의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4차전에서 2-1 승리했다. 일본은 전반 7분 만에 다나카 아오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24분 아이딘 흐루스티치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승리를 놓칠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후반 40분 상대의 자책골이 나오면서 극적으로 승리했다.

앞선 3경기서 1승2패로 승점 3을 얻는 데 그친 일본은 이날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이를 위해 초반부터 공세를 펼쳤고 전반 7분 만에 득점에 성공했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페널티박스 반대편에 대기하던 다나카가 받아 정확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에도 일본은 강력한 전방 압박을 통해 호주의 빌드업을 방해했다. 반면 호주는 제대로 된 공격을 시도하지 못하며 어려움을 겪었다. 전반 41분 어렵게 잡은 득점 기회에서 아담 타가트가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시도한 강력한 슛은 골키퍼 손 맞고 골포스트를 강타했다.

후반에는 호주가 우위를 점했다.일본은 동점골을 위해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한 호주의 기세에 밀렸다. 결국 후반 24분 동점골을 내줬다. 후반 20분 모리타 히데마사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VAR 끝에 주심은 페널티킥이 아닌 프리킥으로 정정했지만 이어진 장면에서 흐루스티치의 강력한 왼발 슛이 골대 맞고 득점으로 연결됐다.

1-1이 된 후에는 난타전이 이어졌다. 일본과 호주 모두 득점을 위해 공격에 집중했다. 접전 속 한 발 앞서는 팀은 일본이었다. 아사노 다쿠마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시도한 슛을 골키퍼 매튜 라이언이 막았지만 골대 맞고 나온 공이 아지즈 베히치 맞고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베히치는 자신의 앞에 떨어지는 공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면서 자책골을 기록했다. 일본에게는 행운이 따른 골이었다.

극적으로 다시 리드를 잡은 일본은 이후 2-1 스코어를 지켜내며 승자가 됐다.

일본은 이날 무승부에 그쳤다면 4위로 추락할 위기였다. 1승1무2패가 되면 승점 4에 머물면서 4차전서 베트남을 상대하는 오만(1승2패 3점)에게 역전 당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2승2패 승점 6으로 호주와 사우디아라비아(이상 9점)를 추격하게 됐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비상도메인

공지글


이벤트


포인트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