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힘못쓴 네이마르-음바페-메시...맨시티, PSG 2-1 잡고 조1위 16강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힘못쓴 네이마르-음바페-메시...맨시티, PSG 2-1 잡고 조1위 16강
맨체스터 시티가 네이마르-킬리언 음바페-리오넬 메시를 앞세운 파리 생제르맹(PSG)를 제압하고 16강에 올랐다.

맨시티는 24일 밤(현지시간)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32강) 조별리그 A조 홈 5차전에서 PSG를 맞아 후반 5분 음바페에 먼저 골을 내줬으나, 라힘 스털링(후반 18분)과 가브리엘 제수스(후반 31분)가 연이어 골을 폭발시키며 2-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제수스와 베르나르두 실바는 각각 1도움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이로써 맨시티는 4승1패(승점 12점)를 기록해 남은 1경기에 관계없이 조 1위로 16강행을 확정지었다. PSG는 2승2무1패(승점 8) 2위로 역시 16강에 올랐다. 같은 조 경기에서 라이프치히는 클럽 브뤼헤와의 원정에서 4-0으로 이겼으나 두팀은 나란히 1승1무3패 승점 4에 머물렀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날 라힘 스털링-베르나르두 실바-리야드 마레즈를 최전방, 올렉산드르 진첸코-로드리-일카이 귄도간을 중원에 배치하는 등 4-3-3 전술로 역전승을 일궈냈다. 주앙 칸셀루-루벤 디아스-존 스톤스-카일 워커가 포백을 맡았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네이마르-음바페-메시를 3톱으로 내세우는 등 역시 4-3-3으로 맞섰으나 맨시티에 밀리며 원정에서 분루를 삼켰다. 이날 슈팅수에서는 맨시티가 16-7(유효 6-7)로 크게 앞섰다. 공점유율도 54%로 맨시티가 약간의 우위를 보였다.

경기 뒤 과르디올라 감독은 “우리가 0-1로 지고 있고 계속 해야만 했다. 비기는 것도 좋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었지만, 결국 우리가 이겼다. 파리 생제르맹의 최전방 공격은 너무 좋았다. 그래서 우리는 한 팀으로 수비를 해야 했다”고 말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다음 단계(16강)에 진출함으로써 우리는 목표를 달성했다. 물론 1위가 되기를 원했다. 그러나 오늘밤 이길 수 없었다. 맨시티는 우승한 팀이다”고 말했다.

음바페는 이날 골로 챔피언스리그 개인통산 29골(5경기 출장)을 기록했으나 팀의 역전패를 빛이 바랬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비상도메인

공지글


이벤트


포인트랭킹